11월의 1/3이 지나가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 

하지 않아도 될 의심을 하고 

하지 말았어야 할 말을 하고

하면 안되는 후회를 하고 만다.


뉘앙스의 압도적인 힘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에게 못난 모습을 보이고 말았다......



어차피,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이라는 것을 아는데 

잘 되지 않는다. 

무엇보다, 나의 아이는 무척이나 훌륭한 아이임에도 불구하고, 

순간의 나를 이기지 못했다.


내가 .... 못났다... ;;

못난건 나다.;;;;;

 그 순간을 삼키면 될텐데.... 


내가 바뀌지 않으면,

바뀌지 않는 것들에 대해

바꾸려하지 말자.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자.


해보자. 

 

이렇게 또 하루가 시작되니 아침일을 되풀이 하지말고, 앞으로의 하루를 잘 보내자.. 힘내어..;;;; 화이팅..




Remind. you do what you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