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마을/DayDream 2017.11.09 10:35


어제 꿈에는 예전 같이 일했던 팀장이 나왔다.

11년을 같이 일했던,

나에게는 나의 미래였던, 

존경하고 좋아하고 하늘 같았던 나의 동료이자 팀장.


아침에 일어나 보니 6시가 조금 넘었다. 

아이를 재우느라 10시에 누웠는데 같이 잠이 들었다.


육아에 전념하고 회사에 다니지 않은지 만 2년이 되어 간다.


아이의 학교에서 만난 인연들과 마음을 나누고

아이의 유치원에서 만난 인연들과 일상을 나눈다.


30년동안 나는 나의 꿈을 위해 살았다.

그래서인지 가끔은 공허하다.


나는 무엇을 위해 그렇게 살아왔던가... 싶어서일까....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이 들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아이들의 유년시절에 깃들어 있을 나의 존재에 대해 안도가 있다.


주님은 늘 다 주어주신다.

생활함에 있어서 내가 더 노력을 해서 원하는 것을 얻고

노력을 해서 얻지 못한다 할지언정 좌절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내가 살면서 배운 일종의 법칙이다.



오늘은 주중에서 가장 시간이 많은 날 중 하루이다.


월요일 수요일은 오전 운동이 있고 

화요일에는 자격증 수업을 듣는다.


오늘은  집주변 도서관에서 영어 공부를 할 것이다.


걱정말자. 

조바심을 내지 말자.


행운이란 택배가 나에게 올때 나는 책상에 앉아 겸허히 그것을 받아들일 것이다.

마치, 언제 올줄 알았던것 처럼..


그렇게 나는 나의 인생을 메꿔나갈 것이다.